부천매일홈  >  뉴스  >  행정
  • 노인복지시설 '착공이냐, 아니냐'

    윤형식 국장의 착공 답변에 김관수 의원 '조달청 확인결과 계약조차 안했다..

    시가 여월택지개발지구내 건립 예정인 노인복지시설에 대한 '착공 여부'가 의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는 윤형식 주민생활지원국장이 답변과정에서 '착공했다'고 말한데서 불거진 것.   .. [2007-12-04 17:50]
  • 장애인재활작업장 놓고 '의회 대노(大怒)'

    행감서 절차와 운영상 문제 수십개 지적 불구 '감사' 나몰라라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 이어 2008년 예산심사 과정에서 장애인재활작업장을 놓고 의회가 진노했다. 박종국 행정복지위원회 위원장과 윤형식 주민생활지원국장의 불꽃튀는 충돌이 오늘(4일) 오전내내 진행됐으며, '조사특.. [2007-12-04 13:23]
  • 펏펏 등 토지매각 '관치 횡포 아니냐'

    도시계획시설변경결정으로 효용가치 높혀 판 땅, 이젠 공무원에게 성과금까지..

    "펏펏부지 등 관내 노른자 시유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시가 도시계획시설 변경결정으로 토지의 효용가치를 높여 고가에 매각한 뒤 매각과정에 공(?)을 들인 공무원에게 고액의 성과금까지 준다는 건 관치(官治)의 횡포다"... [2007-12-04 11:50]
  • '430억이 두달새에 73억, 주먹구구 예산예측'

    공유재산 특별회계 430억→ 290억→ 73억 '왜 이러나'

    시가 지난 9월 야심차게 조례로 재정한 '공유재산특별회계설치조례'가 의회에 뭇매를 맞았다. 이는 지난 9월 조례와 추경예산을 함께 상정하면서 펏펏부지 매각비용으로 대체토지를 취득하겠다며 430억여원을 요구했던 시 집.. [2007-12-03 17:11]
  • 2008년 본예산심사 '올- 스톱 위기'

    '예산서 금액적 실무오류 한두건 아니다', 신뢰성 있는가 / 부시장 출석..

    <2신>= "솔직히 잘못을 시인하면 될 것을 안그러고 끝내 의회가 수정의결하게까지 한 일도 기억난다. 조직은 자꾸 실수하면 안된다. 부단히 교육시키겠다".   예산부서의 잘못으로 기획재정위원.. [2007-12-03 15:33]
  • 시 행정 만족도 '보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사회지표보고 결과 직원친절성 및 성실성 3.1점대 수준

    86만 부천시민이 느끼는 시 행정에 대한 만족도는 '보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시 행정에 대한 평점'이나 '관공서 만족도 평점' 모두 '보통' 수준으로 조사됐으며, 구체적으로 직원의 친절성은.. [2007-12-03 08:58]
  • 문화재단 직원채용시 '지인추천 사실관계' 흐지부지

    강동구 의원 질문에 '없다' 답변, 그러나 모 의원 핸드폰엔 추천안내 문..

    어제(27일) 부천시의회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 한선재)가 문화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벌였으나 일부 심도있는 질문을 빗겨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일예로 강동구 의원은 "신입사원을 채용하면서 지인.. [2007-11-28 09:26]
  • 공방거리 '목조한옥 아닌 철골구조' 논란

    이영우 의원, "철골로 하려면 왜 12억이나 들이냐" 철골설계 질타

    부천시의회로부터 수차례 뭇매를 맞다가 어렵게 공유재산병경안이 통과된 '공방거리'가 이번에는 설계를 놓고 또다시 의회의 채찍질의 대상이 됐다. 이는 당초 '전통가옥을 재현한 한옥의 구조'로 짓겠다던 공방거리의.. [2007-11-27 22:32]
  • 프레니 등 행정대집행 '지지부진'

    사용허가기간 만료 후 법적 싸움 진행중

    영상문화단지내 임대사업 체납액이 2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중 가장 큰 체납액을 차지하는 곳은 (주)지엠비코리아픽쳐스(필빅스튜디오, 10억여원)와 (주)프레니(세계애견테마파크, 5억9,000여만원)다... [2007-11-27 16:42]
  • 기부채납에 대한 '의원간 극명한 의견차이'

    아인스월드 기부채납 기간산정을 놓고 벌인 두의원의 질의 '이면이 궁금하다..

    기부채납 기간 산정을 놓고 두의원간의 의견차이가 극명하게 갈려 이목이 집중된다. 이는 '아인스월드'를 두고 벌어진 것으로, 한명은 '서로 양보하고 협의해서 해야지'라고 어정쩡한 말을 내뱉은 반면 다른 한명은 '계약체.. [2007-11-27 12:09]
 |  | 511 | 512 | 513 | 514 | 515 | 516 | 517 | 518 | 519 | 520 |  |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