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市長을 징계해 달라"

부천 시민당원 A씨, 김만수 시장-일부 시의원 징계요청서 접수 / 개발사업 놓고 시민과 대립, 정강정책 위배, 부적절한 언사 등 이유로 '윤리위 제소'

'지자체의 무리한 개발사업'을 이유로 시민당원이 자당 지자체장의 징계를 당(黨)에 요구하는 초유의 사태가 부천시에서 벌어졌다.

 

부천시민이자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A씨는 어제(11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징계요구서를 접수하고 공식적으로 김만수 부천시장에 대한 징계를 요청하고 나섰다.

 

A씨는 징계청원 요지에서 "부천의 김만수 시장은 최근 상동영상문화단지를 매각하여 서민경제에 심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복합쇼핑몰을 지으려고 하고 있다"며 "당장 개발이 시급한 것도 아니고 해결해야 할 채무가 많은 것도 아닌데 당의 정강정책에 어긋나고 소상공인들도 반대하며, 인근 부평의 자당 국회의원과 구청장도 반대하고 있는데 이같은 개발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이같은 이유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반대의사를 분명히 전달하고, 영상단지 매각안 처리 직전 김만수 시장 이하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게 정강정책에 입각한 을지로위원회의 입장을 공문으로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하게 이를 무시했다는 주장도 보탰다. <하단 관련기사 참조>

 

한편, 더민주 당원이자 부천시민인 A씨는 영상문화단지 개발사업을 주도하는 김만수 시장과 함께 자당 시의원 2명(서헌성, 정재현)도 윤리심판원에 함께 제소했다.

 

그는 서헌성 의원의 경우 'SNS를 통해 을지로위원회 우원식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부천시의원과 당원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며 같은당 국회의원을 공격하는 글을 남겼다'는 이유와 을지로위원회가 상동영상단지 복합쇼핑몰 건립 관련 우려의 공문을 보냈음에도 '당의 결정이 아니다'고 주장했다는 이유를 징계청원 사유로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소속 의원. 부천지역 김경협-김상희 의원을 포함해 총 50명의 국회의원이 소속돼 있다.

 

 

또 정재현 의원에 대해서는 영상문화단지 개발사업의 이유가 아닌 '부적절 언사'를 징계요구 이유로 들었다. 그는 최근 모 지역신문과 정재현 의원간의 공방 중 막말을 이유로 윤리심판원 제소에 나섰다.

 

A씨가 더민주 중앙당에 제출한 징계요구서가 앞으로 어떻게 처리될지는 미지수인 가운데 윤리심판위원회는 이달 말경 소집이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회의에서 해당 징계요구안이 처리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중동특별계획1구역 통합개발'이라는 부천시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개발사업에 반대한 자당 동료의원을 윤리심판원에 제소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반대로 시민단체를 싸잡아 공격하고 사익추구 의혹이 있다는 이유로 당원 7명이 개발사업에 적극 찬성하는 시의원들을 중앙당에 제소하는 일도 있었으나 중앙당은 이또한 징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부천시가 주도하는 각종 대규모 개발사업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징계요구가 잇따르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부천의 더민주'에 대한 시선과 평가는 그리 좋을수만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 중앙당 윤리심판원이 징계요구에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의문인 가운데 을지로위원회의 기자회견, 공문발송 등의 사실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징계 요구를 무시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민주 을지로위원회=

2013년 5월 10일 구성. 갑의 횡포로 삶의 벼랑 끝에 몰린 乙들이 고통과 연대하고 피해를 구제하고 乙 살리기 입법과 예산을 추진하고 우리사회 전반의 불공정 관행을 바로잡고자 함. 우원식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부천의 김경협-김상희 의원을 비롯해 총 50명의 의원이 을지로위원회 소속 의원이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16-07-12 08:46:48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