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더민주 을지로위원회 ‘영상단지 매각안 직권상정’ 우려 표명

김만수 시장 및 더민주 소속 시의원들에게 공문으로 의견 전달 / ‘소통 없는 안건통과’ 우려, ‘대화 통한 합리적 방안 만들라’ 간곡히 호소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에도 그 활동이 명시된 ‘을(乙)을 지키는’ 을지로위원회(위원장 우원식)가 영상단지 매각안 직권상정을 앞두고 김만수 부천시장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게 우려를 표명하는 공문을 전달했다.

지자체의 개발사업에 대해 정당의 위원회가 우려를 표명하는 입장을 공문으로 전달한 사례가 거으 없었다는 점에서 부천시의 영상단지 매각안, 그를 통한 초대형복합쇼핑몰 개발사업은 중앙당에서조차 심각한 문제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공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에도 명시된 을지로위원회이며, 해당 위원회에는 부천지역 국회의원 2명(김경협, 김상희)이 소속돼 있다. 때문에 영상단지 매각안을 상정한 김만수 시장은 물론, 상임위원회에서 보류를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의총을 통해 ‘의장 직권상정으로 통과시킬 것’을 당론으로 정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행보가 자유롭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을지로위원회가 보낸 공문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서는 지난 19대 국회에서 대형복합쇼핑몰 입점을 규제하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안’과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관련 법안을 발의했고, 더불어민주당은 20대 총선에서 ‘대형복합쇼핑몰’에 대한 합리적인 규제를 통해 대중소 유통의 상생발전을 공액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간 더불어민주당이 중앙당 차원에서 ‘을’을 지키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진행해 왔음을 주지시킨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을지로위원회는 “부천시의회에서 관련 이해관계자와 충분한 소통없이 상기 안건이 통과되는 것은 아닌지 에 대해 우려하며, 이에 문제를 제기하는 부천의 시민사회단체, 중소상인단체들의 의견수렴과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만들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이같은 공문은 지난 18일, 37주년 5.18에 김만수 시장, 더불어민주당 소속 16명 시의원들에게 개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16-05-19 11:28:28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