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플러스  >  디카뉴스

불붙은 '정명고 외고전환 저지' 투쟁

교육청 및 시청앞 집회 및 농성, 부천지역 교사-학부모-학생-시민 토론회 계획

정명고 외고 전환 저지 투쟁에 불이 붙었다.

 

전교조 경기지부 부천초·중등지회는 오늘(30일) 오후 5시30분 부천교육청 앞에서 '이명박 정부 학교자울화 조치와 정명고 외고 전환 저지를 위한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교조 중등지회 김미수 지회장, 민주노총 부천시흥김포지구협의회 박양희 의장, 부천학부모연대 오성근 회장 등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기자회견문 낭독 및 투쟁결의 발언 후 시민들에게 이들의 주장을 알리기 위한 가두행진이 벌어졌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의 학교 자율화조치 발표 이후 학교는 선택과 경쟁, 자울과 책무하는 이데올로기가 난무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학교는 경쟁시키기 위한 평가와 불평등 교육을 확산시켜 반인권적이고 사교육비를 가중시키는 숨 막히는 온상이 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부천지역도 이명박 정부의 학교 자율화 조치에서 예외가 아니며, 일부 고등학교에서는 0교시 및 보충수업이 진행되고 심화 및 집중 우열반이 성적순으로 편성돼 운영되고 있다"며 "특히 논란이 일고 있는 정명고 외고전환은 이런 비교육적이고 반인권적인 불평등 교육확산을 부채질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부천시청은 부천시민 모두가 낸 세금 중 70억원을 극소수 학생을 위한 것일 뿐인 정명고 외고전환에 쓰겠다고 한다"라며 "살인적 경쟁과 불평등 교육을 양산하고 사교육비 부담을 가중시킬 뿐인 이명박 정부의 학교 자울화 조치와 정명고 외고 전환을 저지하기 위해 부천지역 교사, 학부모, 시민, 학생은 함께 투쟁할 것을 선포한다"고 천명했다.

 

이들은 ▲학생 건강 헤치는 0교시, 심야 보충 및 자울학습 즉각 중단 ▲초·중학교까지 입시경쟁을 부추기는 정명고 외고 전환계획 즉각 철회 ▲부천교육청의 학업성취도평가 계획 즉각 취소 ▲반인권적 심화 및 집중 우열반과 창조교실 운영 폐지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편 이들은 정명고 외고 전환저지 투쟁의 일환으로 외고 전환 정보공개 청구, 시청 및 교욱청과 정명고 재단에 외고 전환계획 철회 요구, 지역연대 및 교사/학생/학부모/시민 등을 중심으로 정명고 외고 전환 반대 여론조성 등을 계획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교육청 및 시청 앞 집회와 농성, 거리집회 및 선전전, 10만인 서명운동, 부천지역 교사/학부모/시민/학생 토론회 등도 논의 중에 있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8-06-30 19:59:16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