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평생학습센터 소장, 임용 취소하라'

김관수/한선재 의원- '조례상 자격기준에도 맞지 않는 사람 임용, 위법이다', 홍 소장 보조발언대에 세워 질의응답 계속해

'평생학습센터 소장의 임용요건'이 행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김관수/한선재 의원은 "조례상 자격기준에 맞지 않는 홍숙희 소장에 대해 임명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김 의원은 "조례도 무시하는 등 소장이 너무 교만하다"고 목청 높여 비난했다.


rcpp.jpg

<2신>= 오후 4시경 행정복지위원회는 총무과 행감을 계속하면서 평생학습센터 홍숙희 소장을 보조발언대에 세웠다.

김관수 의원은 질의를 계속하면서 "자격요건에 대해 지적했는 데 조례에 의해, 공고문에 의해 위배된다"며 "자진 사임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 정면으로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홍 소장은 "2000년 이전에 시행된 것으로 사회교육법령에 해당한다. 공고문에도 평생교육관련 분야로 명시돼 있고, 문학사 학위도 그에 포함된다"며 "제가 인사권자가 아니다. 저는 채용된 사람으로 사임 안한다. 임명권자의 결정에 따르겠다. 자진 사임은 그 다음의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한가지 약속을 하자"고 제안하고 나섰다.

그는 "문학사가 평생학습과 관련된다는 객관적인 자료를 제출 못한다면 사임할 의사는 있냐"라며 "문학사 부분과 공고문 내용에 대해 교육부에 가서 서면으로 답변을 받아와 임용 결격사유가 있다면 임용 취소 및 임명에 관련된 해당자 징계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소장은 "전문직 특별법에 의해 채용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문학사가 평생학습과 관련된다는 객관적인 자료를 제출할 것"이라고 추가 답변했다.

 

<1신>=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 정윤종)은 오늘(29일) 오전 총무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 이 과정에서 평생학습센터 소장으로 있는 홍숙희씨에 대한 '임용 자격기준'의 문제가 논란이 된 것.  

kj1김관수 의원은 "평생학습조례상 제13조 자격기준에는 소장은 교육학 또는 평생교육분야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평생교육분야 9년 이상 경력이 있는 자이거나 교육학 또는 평생교육분야 학사학위를 취득한 후 평생교육분야 12년 이상 경력이 있는 자로 명시돼 있다""그러나 홍숙희 소장은 제주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해 문학사  학위가 있을 뿐 교육학이나 평생교육학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 홍숙희씨의 이력서 상에는 지난 87년 제주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 문학사 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명시돼 있다.

이에 대해 총무과장은 "조례 외에 전문 계약직 임명에 대한 조항도 있다"라며 "계약직 비전임이지만 전임 못지 않게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자격없는 사람을 임명하면 안되죠. 그러니 조례도 모르고 운영위원회도 열지 않고혼자 다 결정하는 게 아니냐"라며 "총 229일 중 50여일을 출장하는 등 무슨 출장이 그리 많은지. 국장이나 과장 결재도 없이 관외 출장을 하고 출장 뒤에는 보고서도 쓰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평생학습센터 소장이 너무 교만하다. 조례도 무시하고"라며 "즉시 임용을 취소해야 한다고 본다. 만일 임용 취소가 안되면 시정질문 등 문제를 계속 삼을 계획"이라고 못박았다.

a6.jpeg한선재 의원도 김관수 의원 질의를 이어 받아 홍숙희 소장의 임용 취소를 강하게 어필했다.

한 의원은 "임용권자의 재량에 의해 임용하고 취소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는가. 조례를 위반하고 임용권자의 재량권을 넘은 것"이라며 "법을 위반한 사항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조례를 위반하면서 임의적으로 임용하는 것을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당초 조례상 자격기준이 너무 까다로와 일정기간 소장을 임용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 조례상 인적구성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면 조례부터 개정해야 하는 게 아니냐"라며 "지금이라도 임용된 소장을 해임하고 조례를 개정한 뒤 소장의 자격범위를 넓혀서 다시 공고를 통해 솽을 임용하라"고 요구했다.

rcp.jpg이에 총무과장은 "홍 소장은 제주지역 새교육협의회 간사로 활동하기도 했다"라며 두 의원의 임용 취소 요구에 난감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홍숙희 소장은 평생학습축제를 개최하면서도 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지 않고 단독적으로 결정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기도 하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1-29 13:53:27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