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체비지 수의계약 관련 비리' 경찰 수사 중

약 150평 11 억여원 달하는 체비지, 7 억5천여만원에 수의계약

부천시가 약 150평에 달하는 '체비지'를 공개입찰 방식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특정인에게 매각 '특혜의혹'을 사면서 현재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체비지 공시지가는 11 억여원에 달하지만 수의계약한 금액은 7 억5천여만원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bgg.jpg부천시가 약 150평에 달하는 '체비지'(구획정리 지역에서 정리사업 결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 환수되는 잉여토지)를 공개입찰 방식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특정인에게 매각, '특혜의혹'을 사고 있다.

 

 

 

더욱이 이 과정에서 시청 공무원과 경찰관이 개입, '수천여만원에 달하는 알선 수수료를 챙겼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부천남부경찰서가 수사에 나서는 등 체비지 수의계약 문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는 상황.

od.jpeg부천시에 따르면 지난 8월경 원미구 중동 750 일원의 체비지 122여평(405.3㎡)과 750-1 체비지 27여평(90㎡)을 공개매각이 아닌 수의계약 방식을 통해 부동산업자인 이 아무개에게 총 7 억5천여만원을 받고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지가 확인 결과 매각된 땅의 공시지가는 중동 750번지 체비지의 경우 ㎡당 237만원으로 122여평에 총 9 억5천985만원, 중동 750-1번지는 ㎡당 76만6천원으로 97여평에 총 6천894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 결과 시가 수의계약 방식으로 매각한 2필지의 공시지가는 10 억9천770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3 억5천여만원'의 금액차이만큼의 손해를 낳았다.

한편 체비지 수의계약 과정에 부천중부경찰서 모 경찰관이 개입해 6천여만원의 '알선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시 공무원 역시 수백여만의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 등을 받고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비지의 경우 대부분 지자체가 공개입찰을 통해 잡음을 줄이고 있으나 이번 체비지 매각은 수의계약으로 이뤄져 매각 당시부터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오기도 했다.

부천남부서는 체비지 관련 첩보를 시작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까지 수사 전반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어, 조만간 나올 수사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검 형사부는 부동산 투기세력과 유착해 정보를 제공하거나 개발예정부지를 미리 매입해 시세차익을 노린 공무원들을 대거 적발, 사회적으로도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대검은 지난 7월부터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전국적으로 9,798명을 적발해 이중 34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후속기사 준비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1-28 07:38:35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