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부천시, 내년 예산 없다더니...'

사업확정 안된 추모공원 관련 '명칭공모' 예산 8백만원 상정, 市- '내년부터 사실상 사업진행' 밝혀

부천시가 세수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내년도 예산이 많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사업확정도 안된 추모공원 관련 '명칭공모' 예산 8백만원이 상정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시는 '내년부터 사실상 사업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rtrrr.jpg부천시 2006년 예산서에 따르면 추모공원과 관련된 다양한 예산이 상정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추모공원 조성 명칭공모’ 예산 8백만원이 상정돼 의회에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사업명칭공모는 사업이 거의 확정된 상황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아직 사업확정이 안된 상태에서, 법적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명칭공모를 한다는 부천시 계획에 이견이 제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QSCCCC.jpg예산서에 따르면 ‘추모공원 조성 명칭공모’로 총 8백만원의 예산이 상정돼 있으며, 이는 ▲전체공원 명칭 공모- 4백만원 ▲세부명칭공모(화장장/봉안시설/유택동상/공원)- 각각 1백만원씩 총 4백만원으로 명시돼 있다.


 

 

 

 

 

 

이에 대해 윤형식 복지환경국장은 “명칭공모를 사업 중간에 해도 상관없다. 오히려 사업이 확정된 뒤 빠르게 진행할 수 있지 않겠냐”며 “실제 사업비는 아직 상정하지 않고 있지 않은가. 내년 상반기에 건교부에서 그린벨트 해제 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하는 등 내년부터 (추모공원)사업진행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윤 국장은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 얘기하기도 했다.

 


pwq.jpg그러나 추모공원 사업이 확정되지 않은 점과 현재까지도 반대운동이 한참 벌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명칭공모는 ‘추모공원에 대한 또다른 방식의 일방통행’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김관수(성곡동) 의원은 “아직 법적으로 하나도 진행된 것이 없다. 확정되지 않은 사업에 대한 명칭공모를 한다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이라고 말했으며, 윤건웅(역곡1동) 의원도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산심의 과정에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추모공원과 관련된 다른 예산은 다음과 같다.


▲추모공원 추진위원회 회의 수당- 448만원 ▲추모공원 조성 홍보비- 3천만원 ▲추모공원 조성 선진시설 견학 및 벤치마킹- 2백만원 ▲추모공원 조성 국내시설 견학- 8백만원.

 

업데이트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1-22 13:19:06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