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모 시의원 '선거구 일방적 조정의견'에 다수 의원 반발

'심의대상이 아닌 의견을 의회 공통의견인양 제출할 수 있냐', 제주도 세미나서 충돌

선거구 조정의견을 두고 제주도에 합동세미나를 간 부천시의회 의원들이 한바탕 충돌을 빚었다. 이는 각각 5개 동씩인 제1선거구와 제2선거구를 조정, 제1선거구는 4개동 / 제2선거구는 6개 동으로 조정하자는 모 의원의 조정의견 때문에 촉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rdxxxxx.jpg이번 논란은 중선거구제로 돌아서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이라는 점 때문에 더욱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으며, 전체 시의회의 의견이 아닌 모 시의원 개인의 의견이 마치 전체 의회의 의견인 것처럼 전달됐다는 점에서 마찰이 심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선거구획정위원회는 각 지자체별로 선거구에 대한 의견사항을 접수받았으며, 부천시는 의회의 의견을 청취해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의 의견으로는 '1개 선거구에서 4명의 시의원을 뽑는 3곳의 경우는 5~6개 동으로, 이를 나눠 2명씩을 뽑자'는 의견이었던 것. 그러나 이같은 의회 공통의견 외에 모 시의원 개인의견이 '기타의견'으로 첨부돼 경기도선거구획정위원회에 제출됐던 것이 화근을 불렀다.

모 시의원의 조정의견은 이렇다.

현재 제1선거구는 원미1동, 역곡1동, 역곡2동, 춘의동, 도당동 등 5개 동이다. 또 제2선거구는 심곡1동, 심곡2동, 심곡3동, 원미2동, 소사동 등 5개 동이다.


ks.jpeg그러나 모 시의원은 이같은 현재 선거구를 조정해 역곡1,2동을 제2선거구로 하고, 원미2동을 제1선거구로 하자는 것. 이같이 조정될 경우 제1선거구에서는 4개동에서 3명의 시의원을, 제2선거구에서는 6개동에서 3명의 시의원을 선출하게 되는 것.


 

 

 

또한 제1선거구 주민은 8만1천여명인 데 비해 제2선거구의 주민은 9만2천여명으로 똑같이 3명의 시의원을 선출하면서도 주민수의 차이는 무려 1만1천여명에 달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한편 이같은 모 의원의 조정의견은 ‘심의대상도 아닌 사항’으로 심의할 수 없는 확정된 선거구를 조정하자고 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부천시 관계자는 “경기도선거구획정위원회가 각 시와 의회의 의견을 접수받는다고 해서 부천시는 별도 의견이 없었으며, 부천시의회는 한 선거구에서 4명을 선출하는 선거구의 경우 나눠서 2명씩을 선출하는 것으로 하자는 의견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모 의원이 개인적인 조정의견으로 제1선거구와 제2선거구를 조정하자는 의견을 보내와 기타의견으로 첨부하도록 했다”며 “그러나 ‘일부 의원의 의견을 의회 공통의견인 것처럼 보냈냐’는 다른 의원들의 지적이 있어 기타의견을 제외하고 보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천시의회는 오늘(10일)까지 제주도 합동세미나 중으로, 현재 강의 중인 관계로 해당의원과의 전화인터뷰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기도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늘 최종적인 선거구 확정발표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5~6개 동에서 4명의 시의원을 선출하는 3곳의 선거구의 경우는 이를 나눠 2명씩을 선출할 것인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경우는 선거구를 나눠 2명씩을 선출하자는 의견이며, 민주노동당이나 무소속 후보군의 경우 5~6개 동을 묶어 4명의 시의원을 선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는 만일 선거구가 나뉘어져 2명씩을 선출할 경우 여당이나 힘센 야당이 공천한 후보가 당선될 확률이 농후하다는 점 때문인 것.

 

업데이트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1-10 11:04:07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