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수목원'은 부결 되고, '문예회관'은 보류

화장장과 연관있는 두가지 용역과제, 심의과정에서 줄줄이 부결/보류돼

화장장과 연관있는 두가지 용역과제가 심의과정에서 줄줄이 부결 또는 보류됐다. 지난 28일에 있은 용역과제심의 결과 화장장 예정부지에 계획 중인 수목원 조성공사 실시설계 용역은 부결되고, 문화예술회관 타당성 검토 및 실시설계 용역 두건은 보류됐다.


wsxx.jpeg지난 28일 열린 부천시용역과제심의위원회에는 총 34건 110 억6,648만7천원에 대한 용역이 상정됐다.

이중 화장장과 연관있는 수목원 조성공사 실시설계 용역으로 3 억3,200만원이 상정됐으며, 문화예술회관 타당성검토 및 기본설계 용역 8 억600만원, 문화예술회관 실시설계/교통영향평가/사전환경성검토 용역 18 억4,500만원이 상정됐다. 

 

심의 결과 수목원에 대한 용역은 부결처리됐으며, 문화예술회관 관련 용역 2건은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목원은  부천시가 계획중인 시립 추모공원 인근 춘의동 산 80번지 일원 7만5천여평 규모에 각종 수목을 식재,  자연생태 체험과 교육/휴양 및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총사업비 363 억여원을 들여 2015년 조성을 목표로 건립을 계획 중이지만 '화장장 건립계획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는 현재 화장장 건립계획에 대해 녹지훼손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화장장 인근을 수목원으로 조성하고자 하는 것으로, 이번 첫 용역과제심의에서는 부결됨에 따라 향후 사업진행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총사업비 363 억여원 중 토지매입비가 254 억여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이으며, 그린벨트 훼손부담금 또한 13 억여원으로 만만치 않은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jkjjj.jpg용역과제심의위원인 윤건웅 의원은 "토지보상문제 등 땅 매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없이 상정된만큼 부결처리된 결과를 낳았다"며 "더욱이 시는 토지매입에 대해서도 협의매수가 아닌 토지수용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수목원 건립예정부지에 대한 토지매입이 쉽지 않다는 상황이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토지매입이 안된 '남의 땅'으로 남의 땅을 놓고 시가 이렇게, 저렇게 그림을 그려보는 것은 말이 안되지 않냐"고 주장했다.

 

또한 문화예술회관 용역 내용도 수목원과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yuii.jpeg문화예술회관은 당초 원미구 중동 1153번지가 건립부지로 지정됐으나 시는 '부지협소' 등의 이유를 들어 지난 4월 문화예술회관 부지선정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춘의동 276번지 일원으로 건립부지를 이전할 것을 잠정 합의했었다.

<관련기사 5월 27일자 '문예회관 부지선정, 웃기는 표결방식', 5월 28일자 '문예회관 부지선정, 표결까지의 말말말', 5월 30일자 '문예회관, 최선도 차선도 아닌 선택의 모호성' 기사 참조> 

그러나 이전부지가 'LPG 충전소'를 포함하고 있어 충전소 이전이 불가능하다는 판단 속에 지난 7월 시정조정위원회를 개최해 다시 이전부지를 춘의동 432번지 일원으로 옮긴 바 있다. 이 부지는 화장장 예정부지 앞쪽에 위치해 있으며, 홍건표 시장도 '추진위원회가 정한 부지보다는 화장장 예정부지 앞쪽인 춘의동 432번지를 선호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용역심의에서 문화예술회관 관련 2건의 용역을 상정했으나 보류됐다. 보류 이유는 수목원과 일맥상통하지만 또다른 이유가 있기도 하다. 이는 지난 90년대 중동신도시를 개발하면서 주민으로부터 '중동택지개발 분담금'을 부과했으며, 이 중에는 문화예술회관 건립에 대한 분담금도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부지이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더욱이 이날 용역심의 과정에서 주민들에게 부과해 얻은 분담금은 현재 모두 사용한 것으로 밝혀져 더욱 논란을 가중시키기도 했다.

gff.jpg이같은 지적은 지난 제122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도 나타났다. 이덕현 의원은 "(분담금을 부과한)문화예술회관 부지는 주민들의 공공재산으로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엄연한 재산건 강탈행위"라고 규정하는 등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더욱이 이 의원은 이에 대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신랄한 문제제기 계획을 피력, 화장장과 무관하지 않은 문화예술회관 부지이전문제가 처리되기에는 녹록치 않은 과정을 겪어야만 할 것으로 보인다.

<후속기사 보도 예정>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0-31 07:34:59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