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학교급식조례 부결, 정치적 책임 묻겠다'

급식네트워크, 오늘 거리행진서 市/의회 규탄하며 시민적 운동 출발 알려

부천지역학교급식네트워크는 오늘(14일) 오후 3시 부천역 광장에서 '학교급식조례 제정 촉구를 위한 부천시민 거리행진'을 개최했다. 이들은 조례를 부결시킨 부천시와 시의회를 규탄하며 '내년에 정치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지방선거를 앞둔 행보가 주목된다.


오늘 거리행진에는 네트워크 참가단체 임원들 및 시민 1백여명이 참가했으며, 집회 내내 10만인 서명운동을 함께 진행했다.

이들은 거리행진 전에 광장에서 '학교급식 조례제정을 촉구하는 출발집회'를 가졌으며, 박상순 학부모연대 집행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집회에서 박 위원장은 "학교급식조례를 부결시킨 부천시와 부천시의회에 대해 내년에 정치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지방선거를 앞두고 네트워크의 운동계획에 이목이 집중된다.

pss.JPG그는 또 "조례 제정은 기필코 이뤄낼 것으로, 오늘 거리행진이 그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민주적인 절차도 모르는 부천시와 시의회에 대해 엄중경고하기 위해 거리행진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어깨띠를 통해 '주민발의 외면하는 부천시의회를 규탄한다', '민주적 절차 무시한 부천시를 규탄한다'는 내용을 시민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또 학교급식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노래 '밥상가' 함께 부르며 우수농산물로 이루어질 학교급식을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hgvvv.JPG부천YMCA 김기현 사무총장은 '민주적 절차와 합의를 무시한 부천시와 몇몇 시의원 규탄'을 주제로 한 인사말을 통해 지금까지 진행돼 온 학교급식조례제정 운동과 부천시와 부천시의회의 무관심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 총장은 "한편으로는 황당하고, 한편으로는 분노에 넘쳐 이 자리까지 왔다"며 "어깨띠가 생소한 사람이지만 부천시에서 벌어지는 일은 백주대낮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 하는 생각을 갖게 해 거리행진까지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kmm.jpg그는 지난해 10월 26일부터 '부천시학교급식조례제정' 운동을 시작하면서 부천 최초로 조례를 청구하게 된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조례 제정운동의 시작과 올 1월 1만3,332명의 서명과 인감을 첨부한 주민청원서를 접수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며, 이후 5월 임시회에서 보류된 과정과 부천시/의회/네트워크 3자간 T/F팀을 구성해 합의점에 도달한 과정, 합의 이후 9월 임시회에서 부천시가 합의를 무시하는 수정의견을 제출해 결과적으로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에서 부결처리된 전 과정이 포함된 것.

김 총장은 "9월 임시회에 조례안이 상정됐을 때 이미 T/F팀에서 합의를 이룬 것으로 당연히 가결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러나 시가 수정의견을 내놔 주민서명 등 청원이 수포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공무원복지를 위한 예산 10 억원은 통과하면서 예산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반대해 부결시킨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부천시는 이례적인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조례 추이를 살펴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으나 이는 학교급식조례에 대한 부천시의 무관심을 드러내는 격"이라고 강조했다.

dcjjj.jpg더욱이 홍건표 시장과 부결을 주도한 몇몇 시의원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책임을 묻겠다'며 다시한번 지방선거에서 나타날 수 있는 '운동계획'을 드러냈다.

그는 "홍건표 시장 자체가 그간 T/F팀에서의 논의를 일거에 무시하고 있는 등 민주적인 합의를 무시한 데 대한 문제의식이 전혀 없다"며 "시민합의를 일방적으로 무시하겠다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이처럼 출발집회를 갖고 난 뒤 참가자들은 '학교급식조례 제정하라'는 글귀가 새겨진 풍선을 손에 들고 거리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부천역 광장에서부터 부천시청에 이르는 약 3km 구간을 도보로 행진하면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조례 제정의 필요성을 알렸다.

 

 

업데이트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10-14 16:43:24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