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주요뉴스

市-생체협 갈등으로 '도대회 불참' 위기

보조금 지급방법 둘러싸고 양측 이견 팽배, 10월 도지사기대회 출전 불투명

부천시와 생활체육협의회간의 갈등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보조금 지급방법을 둘러싸고 양측의 이견이 팽배하다. 이런 가운데 보조금 지급방법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10월 초 예정된 도지사기대회 참여가 불투명한 상황에 놓일 것으로 우려된다.


시는 그간 생활체육협의회에 지급해 오던 보조금을 지난 7월 1일부터 종목별연합회에 직접 지원할 것을 천명하고 나섰다. 이에 생체협은 "이같은 보조금 지급방법은 협의회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고 있다.

시는 '생활체육 단체별연합회 보조금 지원방법 개선기행 통보'라는 제목의 고문을 통해 '보조금을 직접 종목별연합회에 지원할 것'을 알리고 지난 7월 1일부터 이같은 사업집행을 한다고 못박았다.

이같은 정책은 예산의 합리적인 지원에 따른 체육단체 자율권 확보 및 활성화 촉진 / 책임과 권한에 따른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 확보 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uu.jpg그러나 생활체육협의회 측은 이같은 시 방침에 전면적으로 반기를 들고 나섰다. 협의회는 "그간 매년 초, 또는 반년에 한번씩 일괄적으로 협의회에 보조금을 전달하고 있었다"며 "상급단체인 협의회를 무시하고 직접 종목별연합회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것은 협의회 자체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8월 11일 제6차 이사회를 개최한 결과 종목별연합회가 시 보조금을 직접 수령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같은 결정에 위반할 시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경/중징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협의회의 이같은 입장에 대해 부천시의 자세도 완강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이미 종목별연합회 중 시 보조금을 받아간 연합회도 있다"며 "연합회에서는 시가 직접 지원해달라는 것이 중론으로, 협의회 측으로부터 보조금 지급방법과 관련해 어떤 의사도 전받은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미 지급된 보조금 일부가 협의회에서 종목별연합회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당초 금액보다 축소돼 지급된 사실도 있다"며 보조금을 요구한 내용과 전달한 내용이 명확한지를 따져보고자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pu.jpg이런 가운데 양측의 이견이 팽팽한 속에서 당장 10월 초 개최될 제16회 도지사기생활체육대회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까지 치닫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생체협은 "협의회를 무시하는 이같은 보조금 지급방법이 원래대로 돌아가지 않을 경우 출전권을 갖고 있는 협의회가 출전자체를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자생적인 체육단체의 상급단체를 인정하지 않는 부천시 체육행정은 전국적으로도 비난을 살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대회를 치르기 위해 예산을 세운 만큼 대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며 "이미 12개 종목 212명의 출전이 요구된 상황으로, 당연히 도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겠냐"고 답변했다.

그러나 보조금 지급방법에 대해서는 "이는 정책이고 방침이다. 대통령이 하겠다면 하는 것이 아니냐"며 종목별연합회에 직접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확고히 했다.

puuu.jpg한편 시는 지난 15일 '제16회 도지사기 및 제10회 시장기 생활체육 종목별 체육대회 관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시는 "보조금과 관련한 각 종목별연합회 얘기를 듣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으나 협의회 측이 회의를 방해해 10여명만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당시 시는 회의 지참물로 생활체육협의회에는 대회개최 계획서를, 연합회에는 대회출전 소요경비 내역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협의회 측은 "시가 회의개최를 통보하는 공문을 연합회에만 발송하고 협의회에는 하루전날 통보하는 등 협의회를 배제하려 해다"며 "생체협에는 의결기구와 집행기구가 있음에도 종목별로 소요경비 내역서를 제시하라는 것은 의결기구인 이사회를 인정하지 않은 것 아니냐"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 결과 시와 생체협간의 이견을 좁힐 수 있는 방안은 아직까지 찾지 못한 상황으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도지사기대회는 물론 시장기대회까지 출전 및 진행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05-09-21 08:52:11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