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조선일보 등 여론조사 왜곡보도, 김상희 의원 강력 대응

"정체불명 여론조사...밀실공천 논란' 조선일보&TV조선 / "김상희 빠졌다는 보도는 사실 아니다" 즉각 정정요구→ <세계일보> '김상희 제외' 37분만에 정정 & TV조선 "김상희 제외 사실 아냐" 정정 / '정체불명 여론조사' 보도 불구 <가짜뉴스>에 조용한 민주당?

<기자수첩> 최근 총선을 51일 앞둔 가운데 특정 지역구를 놓고 진행된 여론조사와 관련한 왜곡 보도가 판을 치면서 억울한 정치적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

그 피해자 중 한명은 부천병 김상희 국회의원으로 조선일보, TV조선 등의 왜곡 보도에 맞서 강력한 대응에 나서는 등 스스로 정치적 피해 구제운동에 깃발을 꽂았다.


"그 결과 TV조선은 정정 자막보도를 방송하면서 김상희 의원의 정치적 피해 사시을 인정했으며, 여타 언론도 정정을 받아들이고 있는 분위기"라는 게 김상희 의원실 관계자의 말이다.

<조선일보>는 오늘(19일) 새벽 3시 "전국서 정체불명 여론조사...민주당, 밀실공천 논란"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더불어민주당에서 총선 공천을 두고 밀실, 나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 각 지역에서 공천을 위한 '후보적합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비주류 특정 인사들을 배제하려는 의도가 읽힌다는 주장이다"라고 전했다.

'의도가 읽힌다는 주장이다'라고 썼지만 주장의 주인공은 문맥에서 찾을 수 없다는 점에서 의문이 생기지 않을 수 없는 보도다.

특히 보도에는 "이 외에도 지난 주말 김상희, 이인영, 홍영표 의원 지역구에서 일부 문항 등에서 현역을 배제한 새로운 인물을 여당 후보와 붙이는 여론조사가 시행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특정 정치인의 실명을 거론해 마치 조선일보가 앞서 기사에서 언급한 '비주류 특정 인사들'로 폄하될 수 있는 오해를 낳기 충분하다는 지적이다.

<부천매일>이 입수한 주말 여론조사는 '한국인텔리서치'라는 업체가 진행한 것으로 상당히 긴 조사문항을 담고 있다. 연령대를 시작으로 거주지역(소사구), 성별 정당지지 및 호감도, 윤석열 대통령 직무적합도, 4월 총선의 의미, 총선 투표 의향 등을 물었다.

이후 '3명의 인물 중 적합후보'를 묻는 질문에서는 강병일(전 부천시의장), 권정선(전 경기도의원), 이건태(현 민주당대표특별보좌역) 등을 올렸으나 그 다음 문항에서는 2명 인물 중 적합도를 물었고, 여기에는 현역 김상희 국회의원과 이건태 예비후보만을 견주었다.

마지막으로 이념적 성향(중도, 진보, 보수)를 묻는 여론조사는 이번 총선 기간 중 존재한 수많은 여론조사 중 가장 긴 여론조사로 기록되기 충분한 수위다.


해당 여론조사 후 지역에서는 왜곡된 여론조사 보도 관련 기사를 살포하는 행위가 2차 가해처럼 논란이 되고 있다. 특정 예비후보 측으로 보여지는 살포 행위에 이용된 보도는 <세계일보> 보도로, 해당 매체는 지난 18일 [단독]이라며 '이인영, 홍영표, 노웅래, 김상희, 송갑석 지역구서 현역 제외 여론조사'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조선일보> 보도 전 단독 기사는 '단 37분만'에 정정됐다. 정정된 기사 제목에는 '김상희 의원'은 찾아볼 수 없다. 사진에도 김상희 의원은 빠졌으며, 기사 본문도 대거 수정됐다.

수정 전 기사는 이렇다.

세계일보 기사 캡쳐 

김상희 의원 지역구인 부천 병 지역에서는 김 의원이 제외된 여론조사와 함께, 친이명계 이건태 변호사와 이광재 전 국회사무총장의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가 실시됐다고 알려졌다.

정정된 기사는 이것이다.

세계일보 기사 캡쳐

김상희 의원 지역구인 부천 별 지역에서도 김 의원과 관련한 여론조사가 실시됐다. 이건태 변로사, 권정선 전 경기도의원, 강병일 전 부천시의회 의장의 경쟁력을 물은 뒤 김의원과 이 변호사의 경졍력을 묻는 순이었다.

<세계일보>는 팩트체크 없이 난데없이 이광재 전 국회사무총장을 여론조사 속 후보자로 둔갑시킨 것이며, 김상희 국회의원은 여론조사 속 건재함에도 불구하고 실종시키는 보도윤리를 어긴 셈이다.

김상희 의원은 왜곡된 여론조사 관련 보도에 강력 대응하면서 TV조선, 세계일보 등 소위 보수언론에 강력한 맞대응을 벌였고, 한판승을 얻어냈다.

그러나 최종 정정된 기사로 왜곡된 보도임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당초 보도윤리를 지키지 않은 정정 전 왜곡보도는 가짜뉴스임에도 지금 이 시간에도 '사회악(惡)'처럼 전파되고 있는 현실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허위조작 가짜뉴스 방송을 제보해주세요'라며 <가짜뉴스> 대응을 강력하게 시사하면서도 정작 <조선일보> 등이 '정체불명 여론조사'라고 보도함에도 불구하고, 보도 언론사가 잘못을 인정하고 정정하는 자세를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총선 D-51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어떤 대응도 하지 않고 있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4-02-19 11:40:41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