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국힘 총선 공천신청, 갑 '썰렁', 을 '59세 신인', 정 '33세 신인'

이음재 불출마 선언 불구 '썰렁'한 갑 / 소정임-서영석 막강 예비후보에 도전장 낸 김복덕 기업가 / 부천병-4명 예비후보 모두 공천신청, 4파전 / 송윤원 당협위원장 앞에 나선 김빛나 30대 여성 정치초년생

국민의힘이 4월 10일 총선을 앞두고 지난 3일까지 공천신청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849명이 신청에 나섰다. 

이음재 전 당협위원장 '불출마 선언'에도 아직은 '썰렁'한 부천갑 

부천 갑을병정 지역구별로는 각양각색의 신청 현황을 보였으며, 특히 부천갑은 기존 당협위원장이었고 직전 총선 후보로 나섰던 이음재 전 경기도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강자의 신청이 보이지 읺아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예비후보등록에 나선 이창석씨와 정수천씨만이 공천신청자에 이름을 올렸으나 국힘 명단 발표에 '비공개 9명'이 존재하면서 전략공천 가능성도 100%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부천갑 관계자는 "최근 언론에서 민아무개씨에 대한 내정설이 보도됐으나 당사자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라는 답변을 바았다"고 밝혀 공천신청자 명단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민아무개씨가 '비공개 9인' 포함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아직은 썰렁하기까지 한 부천갑 공천신청자 현황에 일각에서는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사실상 지역 정치인이 아닌 부천지역 외 제3의 인물, 혹은 과거 정치인의 회귀설도 나오고 있다.

막강 예비후보 2명(소정임, 서영석) 앞에 도전장 낸 59세 정치신인 김복덕 기업가 
김만수 전 시장-한병환 예비후보와 절친의 김복덕씨...'중기중앙회 발언' 사실여부 관건 


부천을은 소정임 예비후보, 서영석 예비후보가 하루 차이로 나란히 공천신청자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주목할 뉴페이스는 김복덕씨로 그는 국민의힘 중앙당 후원회 수석부회장 등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변호사 출신의 소정임 예비후보와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영석 예비후보에 도전장을 낸 김복덕씨는 굴지의 회사 2대 주주로, 부천에서 30여년간 기업활동을 하면서 생활해 온 인물이다. 

더욱이 그는 김만수 전 부천시장, 한병환 더불어민주당 부천을 예비후보와 절친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총선을 앞두고 후보군에 이름이 올랐다. 

59세지만 정치신인인 김복덕씨는 <부천매일>과의 인터뷰에서 "부천에서 오랜 기업활동, 생활을 해왔고, 선거 도전에 앞서 원혜영 전 의원은 물론 김만수 전 시장, 한병환 예비후보 등에게 안부를 전했다"라며 "중소기업중앙회 차원에서 저에 대해 국민의힘 인재영입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매일>은 중소기업중앙회 비서실 관계자와 전화통화에서 "사실을 확인해 줄 이유가 없다"는 말만 들을 수 있었다. 

부천병 지역은 '예비후보= 공천신청자' 상황이다. 

황재성, 강일원, 김영규, 최환식 예비후보가 모두 공천신청서를 접수하면서 4자 대결 구도가 예상된다. 그러나 이 지역도 제3자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훗말이 무성해 '비공개 9명'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하지만 부천 4개 지역에 전략공천이 절반을 차지할 경우 지역 국힘 당원들의 반발도 예상될 수 있다는 점에서 4명 중 최종 공천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부천정은 굉장한 이변의 지역구로 떠올랐다. 

송윤원 예비후보가 공천신청에 나선 반면, 이필구 예비후보는 공천신청자 명단에 오르지 않아 단독으로 정리되는 분위기였으나 예상치 못한 새로운 인물이 뛰어든 것이다. 

김빛나, 1991년생으로 알려진 여성으로 일본어 통번역가로만 확인되고 있다. 

이번 공천신청 결과 총 849명 중 여성은 불과 113명이라는 점에서 여성이자 신인 가점, 청년 가점 등이 예상되는 김빛나씨의 부천정에서의 정치활약이 어디까지일까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부천정 관계자에 따르면 "김빛나씨는 정치신인으로 이번 총선에서 정치도전을 결심했다"라며 "도전에 나서면서 국민의힘으로서 최고의 험지인 부천, 그중에서도 더 험한 오정을 선택한 것"이라고 밝혀 30대 초반 여성 정치신인의 기개가 느껴진다. 

업데이트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4-02-04 18:08:40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