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사회

부천시의회 성비위 사건...'전국 여성단체 일어났다'

부천여성의전화 주축 전국 여성의전화 및 여성민우회 등 성명 동참 / 가해 의원 즉각 의원직 사퇴 + 부천시의회 가해의원 제명 조치 + 피해 의원 및 의회 공무원 2차 피해 없도록 보호조치 시행 주문 / 영상 속 방관자 동료의원, 젠더 감수성 이전 상식적 배려 실종 지적

부천여성의전화를 주축으로 전국 여성단체가 부천시의회 성비위 사건에 분연히 일어났다.


이들은 지난 26일 발표한 성명에는 부천을 비롯해 전국 여성의전화가 연대성명에 참여했으며, 여성민우회 등도 참여하면서 주장에 힘을 실었다.



성명에 따르면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부천시의회 박성호 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고 부천시의회는 가해자 즉각 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부천시민을 대변하여 일을 하겠다고 하여 시민의 투표로 당선된 의원이 성 평등한 지역사회 구현에 앞장서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성 인권을 짓밟는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은 부천시민의 입장에서 부끄럽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성폭력 범죄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피해자와 부천시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은커녕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는 등의 변명으로 상황만 모면하려고 하고 있다. 또한 소속 정당 탈당으로 징계를 피하고 법적 다툼으로 시간을 끌며 의원직을 유지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라며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부천시민을 대변하는 의원으로서 성폭력 범죄가 발생한 순간 이미 자격을 상실한 것이다. 박성호 의원은 성폭력범죄를 인정하고 책임지는 자세로 자진사퇴를 해야 할 것"이라고 즉각 사퇴를 주문했다.  

이와 함께 부천시의회를 향해서는 "사법기관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지 말고 즉각 윤리특위 개최하여 가해자 징계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윤리특위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징계절차를 이행하여 동료의원 감싸기, 형식적인 가벼운 징계로 면죄부를 주어서는 안 된다"라며 "만약 형식적인 경징계로 부천시민을 기만하려 한다면 부천시의회 모두가 80만 부천시민으로부터 불신임 되는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부천여성의전화 등은 이미 공개된 영상 속 동료의원의 행동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성폭력 사건을 눈 앞에서 보면서도 누구 하나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젠더 감수성 부족'은 물론 상식적인 동료의원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부천시의회는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현재 부천시의회 의원 및 부천시의회사무처 직원의 성희롱·성폭력 예방 시스템은 마련되어 있지 않다. 부천시의회는 성희롱·성폭력 사안을 처리할 수 있는 ‘성희롱·성폭력 예방 지침’을 조속하게 마련하고, 회식 등 의회 조직 문화 점검과 의원들의 직업적 특성과 성차별적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성평등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한편 이들은 첫째,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즉각 의원직을 자진 사퇴하라!, 둘째 부천시의회는 가해자 박성호 의원을 제명 조치하라!, 셋째 피해자 의원 및 의회 직원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조치를 시행하라!,  넷째 부천시의회 성폭력·성차별 관련 시스템을 마련하고, 효율적인 성평등 교육을 시행하라!는 등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성명 참여 단체= 강릉여성의전화, 광명여성의전화, 군산여성의전화, 김포여성의전화, 김해여성의전화, 대구여성의전화, 목포여성의전화, 부산여성의전화, 부천여성의전화, 서울강서양천여성의전화, 성남여성의전화, 수원여성의전화, 시흥여성의전화, 안양여성의전화, 영광여성의전화, 울산여성의전화, 전주여성의전화, 진해여성의전화, 천안여성의전화, 청주여성의전화, 창원여성의전화, 한국여성의전화, 고양여성민우회, 군포여성민우회, 파주여성민우회, 수원여성인권돋음.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3-05-27 09:52:20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