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총체적 난국, 부천민주당...당정협의 자성 목소리는?

성비위 사건 책임 '사과'로 시작된 당정협의회 / 부천의 여당으로서 '반성과 쇄신' 공감 / '답답할 정도 지지부진한' 사업들에 대한 속도감 시정운영 주문

부천시는 오늘(26일) 오전 7시30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및 시, 도의원이 참석한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22일 저녁 탈당한 박성호 의원의 성비위 사건 직후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부천민주당은 사과와 반성, 쇄신부터 꺼내들었다는 후문이다.



4명의 국회의원(갑 김경협, 을 설훈, 병 김상희, 정 서영석)과 시도의원이 참여한 자리에서 설훈 의원은 성비위 사건에 대해 사과에 나섰다. 부천시의회를 책임지는 위치의 최성운 의장도 사과를 이어갔으며, 동료 시의원들도 사과와 반성, 자성에 공감하는 무거운 분위기가 계속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0년부터 줄기차게 민주당이 부천 시정운영을 맡고 있는 가운데 부천의 오랜 여당으로서 시정운영의 책임과 협력, 단결이 어느때보다 강조된 당정협의회였다.


이런 가운데 비슷한 이른 시간 성비위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돼 고발 당한 박성호 의원은 부천시의회 2층 사무실에 재실하면서 민주당 동료의원들을 불편하게 했다는 후문도 전해졌다.



한편, 당정협의회에서는 조용익 시장의 지지부진한 사업 컨트롤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게 제기됐다는 후문이다.


이는 조 시장 취임 후 당정협의가 벌써 4차례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 집행부 제출 자료는 특별한 변화 없이 '재탕', '삼탕'하고 있다는 불만으로 보인다. 각 지역별 사업의 경우 취임 1년을 앞둔 상황에서도 가부가 불분명하다는 비판 속에 안되는 것은 안되는 것으로, 못하는 것은 못하는 것으로, 포기해야 할 사업은 일몰하는 것으로 '결단의 시기'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구청 복원 및 일반동 전환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조용익 시장은 공간(구청 입주 공간)과 시간(2024년 1월 1일 개편)적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면서 길게는 8년 전, 짧게는 4년전으로 공간이 회복됨을 강조했지만 그 사이 늘어난 공간 점유단체 등에 대한 대책마련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특히, 130억원으로 시 집행부가 예상하는 복원 비용에 대한 꼼꼼한 계획과 집행이 주문됐으며, 이 과정에서 해당 예산의 증가 가능성이 언급됐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기존 36개 동이 아닌 37개 동으로 전환되면서 옥길동 동사무소의 공간활용의 이견 차이가 존재했다. 부천시는 별빛마루도시관 내 공간을 임시 옥길동사무소로 사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김상희 의원은 도서관 기능의 훼손 우려 등을 고려해 타 임시공간의 마련이 최적임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광역동 폐지, 일반동 전환'이라는 행정체제 개편에 대한 공과(功過, 공로와 허물)의 면밀한 평가에 대한 의견도 존재했다.


실제 지역별로 광역동 체제에 대한 불만의 여부는 물론 크기가 다르다는 점에서 이같은 의견이 대두될만한 상황이지만 이미 '행정체제 개편'은 기정사실이 됐다는 점에서 광역동 공과에 대한 시시비비는 사실상 '떠난 버스 뒤에서 손을 흔드는 격'이 아닐 수 없는 상황이다.  


업데이트 중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3-05-26 09:28:58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