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정치

진격의 진보당! "10만번째 당원을 찾습니다!"

진보당 경기도당(위원장 김익영)은 최근 경기도 전역에 '윤석열 정권에 맞서 싸울 10만번째 당원을 찾습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게시하며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현수막에는 현장에서 바로 당원가입을 할 수 있는 큐알코드도 함께 찍혔다. 

진보당은 작년 지방선거에서 원외정당임에도 제3당으로 깜짝 도약했으며, 최근 전주재보궐선거에서도 이변에 가까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어 정가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김익영 경기도당 위원장은 "경기도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같은 내용의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현재 당원수는 전국적으로 9만5천여 명에 이른다. 거대양당에 비교하면 미미한 숫자일 수 있으나 진보당 당원들이 일당백의 역할을 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며 "이번 전주재보궐선거에서 진보당 강성희 후보가 1위로 올라섰다는 언론보도가 마침 오늘 나왔다.

대부분 이를 '이변'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거대보수양당의 짬짜미 정치에 실망한 시민들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와 열망'에 진보당이 반드시 부응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오는 4월 5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 선거는 전주시을이 유일하다. 22일 전주MBC에 따르면 진보당 강성희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25.9%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2위는 임정엽 무소속 후보로 21.3%를 얻어 강 후보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규 경기도당 대변인은 "윤석열 정권에 실정에 대한 반사이익이 민주당으로 가지 않는다는 것은 여러 차례의 여론조사를 통해 거듭 확인되었다"며 "국민들은 거대양당의 짬짜미 보수정치에 실망을 넘어 염증을 내고 있으며 새로운 정치를 강하게 열망하고 있다. 한반도의 자주와 평화통일, 진정한 민생정치를 실현할 유일한 세력으로 더 많이 노력하여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원내 3당으로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현재 진보당 당원은 전국적으로 약 9만5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경기도 당원이 가장 많아 2만2천여 명에 이른다. 홍 대변인은 "작년까지 2만명 당원이 목표였는데 훌쩍 넘었다. 여전히 어려운 처지의 노동자들의 집단입당이 주를 이룬다. 윤석열 정권의 노골적인 반노동정책 하에서 진보당 입당러시는 계속하여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최근에는 진보당의 '현수막 정치'가 곳곳에서 주목받기도 했다. 지난 2월 초 '난방비 폭탄 사태' 관련한 진보당 현수막의 '거꾸로 타는 윤뚜라미 정책' 문구는 라디오에도 소개된 바 있고, 삼일절 이후 '윤썩열', '월급은 일본에서 받아라', '국익? 일본국익 말입니까'란 현수막도 SNS 상에서 수십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큰 호응을 받았다.

부천매일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3-03-24 15:05:18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