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매일홈  >  뉴스  >  사회

'우여곡절' 지속협...6년8개월만에 사무국 복구?

사무국장 1인 등 총 2명 채용 공고, 광범위한 자격조건 속 적임자 누구? / 민관 거버넌스 회복 의지 불구 험난했던 지속협 복원과정...'정치적 훼손' 흑역사 없어야

부천시가 부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하 지속협) 사무국장 등 직원에 대한 공개 모집에 들어갔다. 2016년 7월 해산된 이후 6년 8개월만에 지속협 사무국이 복구되는 셈이다.

시에 따르면 부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부천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민관협력 기구로써, 원활한 운영을 위해 부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시행 규칙 제2조에 따라 사무국 등 직원을 공개 모집한다.


 
사무국장 1명과 직원 1명이 채용 인원으로, 사무국장의 경우 임기 2년에 연임이 가능하다. ▲사무국 운영 총괄 ▲지속가능발전 교육 및 홍보 ▲운영위원회 운영 지원 및 관리 ▲대내외 협력사업 지원 등을 책임지는 위치로 자격요건은 △지속가능발전 관련 업무 실무경력이 5년 이상 있는 사람 △민관협력기구 및 시민사회단체에서 실무경력이 총 5년 이상 근무한 사람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경력 또는 자격 이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 등이다.

'단체의 주 사무소가 부천시에 소재하 거나, 주민등록법에 따라 부천시에 거 주하는 사람'은 우대조건에 해당된다.

직원 1명은 분과위원회 운영 지원 및 관리, 협의회 실천사업 지원, 홈페이지 관리, 회계 등을 담당하게 되며, 시민사회단체, 지속가능발전협 의회 실무경험자 단체의 주 사무소가 부천시에 소재하 거나, 주민등록법에 따라 부천시에 거 주하는 사람이 우대조건이다.

공모 결과 선정된 사무국장 등은 이달 22일부터 근무할 예정으로, 신임 지속협회장 선출이 골자인 3월 총회 준비부터 본격적인 업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지속협은 회장 대행 체제다. 한병환 전 회장의 사임으로, 지난 1월 13일 총회에서 운영세칙을 개정해 회장 궐의시 대행체제를 명시하고 홍석인 환경분과위원장을 권한대행으로 선임했다.

3월 총회를 통해 새로운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며, 그 전에 현재 79명인 위원 수를 늘릴 계획을 갖고 있어 사무국이 본격 가동되는 시점부터 추가 위원 공모를 기반으로 총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례상 150명까지 위원 위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과연 회장이 사임하는 한차례 홍역을 겪은 지속협 규모를 어느만큼 확장시킬지 의문이다.

한편, 지속협은 다양한 분야의 정책설정 및 수립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기구로, 부천에서도 2000년 ‘푸른부천만들기21’ 설립을 시작으로 협의회가 운영되어왔으나 지난 2016년 7월 해산을 통해 운영이 중단됐다.

이 과정에 부천시 및 부천시의회 안팎의 정치적 역학관계가 존재하면서 사실상 지속협은 '정치적 희생양'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해석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민·관 거버넌스 기구인 ‘부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소통창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분야와 계층의 시민단체, 전문가, 시민들로 구성하여 시민 전체의 목소리를 시정에 담아내는 기구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거버넌스 회복 의지를 강하게 천명한 바 있다.


 
그러나 취임 직후 지난해 8월 위원 공모를 시작으로 꽃길만 걸을 것으로 보였던 지속협은 부천시의회의 뭇매와 회장 사임이라는 결과물 등 이미 초창기 우여곡절이 많았다. 6년 8개월만에 복구되는 지속협 사무국을 중심으로 새로운 회장 선출 이후에는 정파(政派)에 흔들리는 흑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는 상록수 같은 지속협이 되길 희망해 본다.


김정온 기자  kjo91n@hanmail.net

기사등록 : 2023-02-06 11:33:59

ⓒ 부천매일 (http://www.bc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경기 부천시 옥길로 80 옥길브리즈힐 606 1501전화 : 010-6326-2290메일 : kjo91n@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130-30-81451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00020등록일:2005년11월8일발행인 겸 편집인:김정온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온

부천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저작권정책지적재산 보호정책

Copyright ⓒ 부천매일.  All Rights reserved.